한승우-정은지 열애 의혹→소속사 “사실무근, 선후배일 뿐” [공식입장]

입력 2020-01-01 2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승우-정은지 열애 의혹→소속사 “사실무근, 선후배일 뿐” [공식입장]

엑스원 한승우 측이 에이핑크 정은지와의 열애 의혹을 부인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한승우와 정은지로 보이는 두 남녀를 포착한 사진이 빠르게 퍼졌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지만 언뜻 봐도 한승우와 정은지였다.

이를 게시한 누리꾼은 “한승우와 정은지가 12월 13일 오후 6시 하남시 스타필드에서 포착됐다. 1월 1일이 곧 지나가는데 왜 디스패치는 아직 발표를 안 하느냐. 답답해서 대신 하나 올린다”고 주장했다. 팬들은 사진의 진위 여부와 더불어 열애 의혹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 발표를 촉구했다.

소속사 확인 결과 사진 속 두 사람이 한승우와 정은지인 것은 맞으나 열애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 한승우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현재 온라인상에 언급되고 있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두 사람은 같은 회사 선후배일 뿐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룹 빅톤의 멤버로 데뷔한 한승우는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의 멤버로 발탁됐다. 현재 엑스원은 제작진의 문자 투표 조작 논란 이후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정은지는 에이핑크 소속 멤버이자 연기돌로 활동하고 있다. 오는 2월 1일~2일 양일간 여섯 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