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정희 스폰서 제의 폭로 “수백 번 받았지만…”

입력 2020-01-01 2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마이웨이’ 이정희 스폰서 제의 폭로 “수백 번 받았지만…”

가수 이정희가 과거 스폰서 제의에 대해 언급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국민 여동생’으로 불렸던 이정희가 출연했다.

이날 그는 연예계를 돌연 은퇴하고 미국으로 떠난 이유에 대해 스폰서 제의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이정희는 “스스로에게 부끄러운 일은 안 하고 살았다. 그런 거(스폰서) 안 하고 살려니 힘들더라. 그래서 미국으로 갔다”고 말했다. 그는 “비밀 파티라든가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스폰서) 제의를 수백 번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정희는 “워낙 이겨내기 힘든 세태였지만 타협하고 정당화시켰을지 모른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나만 이겨내지 못하고 간 건가 싶기도 하다. 지금 생각하면 ‘순진했다’라는 생각도 든다”고 털어놨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