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페이커, 100억대 연봉-백지수표 제안설에 입 열었다

입력 2020-01-01 23: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 페이커, 100억대 연봉-백지수표 제안설에 입 열었다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백지수표 제안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올해도 잘 될 거야 아마두’ 특집으로 꾸려진 가운데 김희철, 페이커, 김소현, 정샘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 MC들은 “중국에서 100억대 연봉을 제안하고 북미에서는 백지 수표를 제안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페이커는 “실제로 계약서를 본 적은 없지만 나도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실제로 백지수표 제안을 받았다는 김국진은 “페이커와 나만 받아본 것”이라고 으스댔다.

해외구단과 계약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페이커는 “타지 생활이 불편한 것도 있지만 금액을 떠나 한국에서 생활하는 게 나에게 맞다고 생각했다. 잘하는 선수도 많고 경쟁력 있는 한국에서 하는 게 재밌어서”라며 “한국 대표로 자리 잡다 보니 많은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페이커는 경기 비용을 빼고도 광고 수입 등 그 외 매출액이 더 클 것”이라고 거들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