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99억의 여자’ 이지훈, 오나라 품으로 컴백…무능 남편

입력 2020-01-02 08: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99억의 여자’ 이지훈, 오나라 품으로 컴백…무능 남편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이지훈이 결국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지난 1일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유관모) 17, 18회에서 이재훈(이지훈)은 정서연(조여정)이 윤희주(오나라)에게 신탁용으로 전달한 33억에 대한 욕심을 놓지 못했다.

이재훈은 결국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윤희주에게 자신의 상황이 아닌 듯 신탁 절차에 대해 물었지만 이미 모든 것을 알고 있던 윤희주는 이재훈을 한심하게 쳐다봤다. 이어 이재훈은 재단에서 또다시 조실장(윤서현)을 발견하여 그의 뒤를 쫓았다. 이재훈이 자신의 뒤를 쫓고 있다는 걸 안 조실장은 비상계단 쪽으로 유인해 이재훈을 기절시켰다.

이어 금고실 안에서 눈을 뜬 이재훈은 윤희주의 등장에 경악했다. 윤희주는 이전에 이재훈을 찾아온 사람들과 이재훈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켰다. 이에 이재훈은 “희주야 설마 다 알고 있었어?”라고 물었다. 윤희주는 이재훈의 불륜 사실은 물론 정서연과 함께 훔친 99억, 그리고 유미라(윤아정)을 죽인 사실까지 모두 다 알고 있었다.

윤희주는 이재훈에게 다른 이들에게 모든 사실을 들키지 말아야 하며 모든 흔적을 지워야 한다고 경고했다. 결국 이재훈은 자신이 저지른 일들을 전부 시인하며 윤희주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지훈은 어느 누구의 남편, 사위가 아닌 혼자 힘으로 성공하고 싶다는 욕망을 품은 채 불법적인 일도 서슴지 않고 저지르는 ‘이재훈’을 실감 나게 연기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여태까지 부인 윤희주의 손바닥 안에서 놀아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재훈’의 모습을 다채로운 감정연기와 표정으로 소화해내며 또다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지훈의 열연이 돋보이는 KBS2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출처=KBS2)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