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1월22일 개봉 확정, 귓속말 포스터 공개

입력 2020-01-02 08: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남산의 부장들’ 1월22일 개봉 확정, 귓속말 포스터 공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1월 22일(수) 개봉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한 명의 권력자, 세 명의 추종자의 초상을 담은 포스터를 공개했다.

귓속말 포스터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 본편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았다. 마치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이 떠오르는 듯한 포스터는 진실과 거짓이 어디로부터 새어 나가고, 흘러 들어가는지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함축한다.

좌측부터 청와대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은 박통에게 귓속말을 하고 있다. 이를 진지하게 듣고 있는 박통(이성민)은 뒷모습 만으로도 남다른 아우라를 풍긴다. 가장 우측에는 전 중앙정보부장이자 내부 고발자가 된 박용각(곽도원)이 김규평에게 무언가를 이야기 중이다. 진실과 거짓이 헷갈리던 그 시대의 가운데에 있는 한 남자 김규평(이병헌)이 카메라를 응시한다. 진실을 이야기하는 자가 누구인지, 그리고 그들이 이야기하는 진실은 어디서 새어 나온 것인지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김규평의 심리가 카메라에 포착되었다 . 여기에 ‘흔들린 충성, 그날의 총성’ 이라는 문구는 제 1 권력자 박통에게 무한한 충성심을 보였던 이가 ‘왜’ 방아쇠를 당겼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우민호 감독 및 웰메이드 프로덕션의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월 22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