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솔샤르 감독 “아스날 전 패배, 2보 전진 1보 후퇴”

입력 2020-01-02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아스날과의 원정 경기 패배 후 소감을 밝혔다.

맨유는 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19-20 EPL 2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날 맨유는 전반 7분 만에 페페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42분 소크라티스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아르테타 감독에게 첫 승을 헌납했다.

경기 후 솔샤르 감독은 “2보 전진, 1보 후퇴라고 말할 수 있다. 우리가 졌지만 이전에 2승을 거둔 이후이기 때문이다. 두 팀 모두 잘했지만 아스날이 전반에 더 좋은 모습을 보였고 이를 통해 그들이 이겼다. 우리도 잘 했다고 생각한다. 두 세 차례 역습 기회도 있었지만 그들이 경기를 가져갔다. 우리는 어쩌면 터치가 너무 많았는지도 모르겠다. 아스날은 날렵했고 공을 잘 빼앗았다. 우리는 실망스럽게 내준 두 골을 만회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는 때때로 작은 것들로 결정되곤 한다. 물론 10분부터 45분까지 그들이 우리보다 나았다. 좋은 경기를 했다. 높은 수준의 경기였다. 아스날이 정말 잘했다고 느꼈다. 선수들은 만회하려고 노력했지만 우리는 충분히 빠르지 못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좋은 방향으로 팀을 이끌었다. 그는 새로운 감독이니 예상할 수 있었던 일이다. 후반전에는 그의 에너지가 떨어졌지만 우리가 골을 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다가오는 1월 이적 시장에 대해 솔샤르 감독은 “선수단을 보고 한 두 명만 더 추가하면 좋겠다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는 아직 팀을 만드는 중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이 옳은지, 그리고 가능한 일이지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맥토미니가 두 달, 포그바가 한 달간 부상으로 빠진다. 그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이는 앞으로 우리에게 주어진 중요한 경기에 옵션이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능한 선수가 있고, 가능한 상황이 된다면 1~2명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포그바의 결장이 길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그는 지금 부상을 당했고, 아마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복귀가 얼마나 걸릴지 지켜봐야 한다. 진단 결과 큰 부상은 아니다.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하라는 조언을 받았다. 그의 상태를 살피고 있고, 검사를 마쳤다. 포그바가 지금 빠지는 것은 큰 타격이다. 아마 3~4주정도 빠지게 될 것이다. 맥토미니는 몇 달을 빠진다. 그는 대단한 활약을 하고 있었다. 포그바가 빨리 돌아오길 바란다. 우리는 선수들의 건강을 잘 살필 것이다. 어떤 위험도 없이 다시 플레이할 수 있게 살필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날 패배로 맨유는 8승 7무 6패(승점 31점) 5위를 유지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