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SF9 찬희, 예술혼 대신 애교혼 불태워

입력 2020-01-02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틀트립’ SF9 찬희, 예술혼 대신 애교혼 불태워

2020년 새해 첫 '배틀트립'에서 SF9 찬희가 막내미 철철 넘치는 뽀짝뽀짝한 애교를 쏟아낸다.

오는 3일(금)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SF9 인성-다원-찬희가 여행 설계자로, 같은 팀 멤버인 로운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금주 방송에서는 울산과 부산으로 떠난 SF9 인성-다원-찬희의 초심 여행이 공개된다.

이날 SF9 인성-다원-찬희는 도자기 장인에게서 초심을 찾기 위해 옹기마을을 찾았다. 이에 생애 첫 도예에 도전하게 된 세 사람은 “못하면 집에 못 가는 겨~ 완성해야 나갈 수 있는 곳이야”라는 도공의 말에 예술혼을 불태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첫 도전이 쉬울 리 만무. 인성의 도예 실력에 다원은 “저렇게 엉성할 수가”라며 감탄(?)을 표하기에 이르렀다는 전언이다. 이에 SF9의 도예 실력은 어떠할지, 이들이 만든 작품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무엇보다 SF9의 막내인 찬희가 애교의 진수를 선보인다고 해 관심이 고조된다. 찬희는 돌아가는 물레에 손을 갖다 대자 똑 떼지는 흙덩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몇 번을 다시 시도하던 찬희는 이내 도공을 향해 “한번만 해듀떼여~”라며 혀 짧은 소리와 심쿵 미소로 SOS를 청해 도공의 입가에 아빠 미소가 피어 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예술혼 대신 샘솟은 찬희의 뽀짝뽀짝한 애교에 이목이 집중된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찬희는 여행 내내 애교 만점인 막내와 열정 가득한 여행 설계자를 오가며 형들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순간순간 튀어나오는 찬희의 귀여운 애교는 스태프들의 광대까지 승천케 만들었을 정도”이라면서, “SF9 인성-다원-찬희의 매력으로 꽉 채워질 ‘배틀트립’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금요일로 자리를 옮긴 이후에도 변함없이 사랑 받고 있는 원조 여행 설계 예능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는 3일(금)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