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날아라 슛돌이’ 스페셜 멘토 출연 [공식]

입력 2020-01-02 13: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 ‘날아라 슛돌이’ 스페셜 멘토 출연 [공식]

‘원조 슛돌이’ 축구선수 이강인이 ‘슛돌이 멘토’로 돌아온다.

귀염뽀짝 축구 꿈나무들의 성장기를 그린 ‘날아라 슛돌이’가 2020년 1월 7일 새로운 부활을 알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05년 슛돌이 1기를 시작으로 2014년 슛돌이 6기까지 이어지며, 유소년 축구 발전에 기여한 ‘날아라 슛돌이’는 KBS를 대표하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수많은 축구 꿈나무들을 배출해내며 인기를 얻었다.

그 중에서도 국가대표 ‘막내형’ 이강인은 ‘날아라 슛돌이’가 배출한 최고의 축구스타로 유명하다. 슛돌이 3기 주장이었던 7세 꼬꼬마 이강인은 무럭무럭 성장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축구선수로 발돋움했다. 앞니 빠진 귀여운 외모로 그라운드를 누비던 그때 그 슛돌이의 떡잎부터 남다른 활약상은 아직까지 회자되고 있는 영상으로 꼽힐 정도.

이러한 ‘원조 슛돌이’ 이강인이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 스페셜 멘토로 출격한다. 슛돌이 3기 꼬꼬마 주장이 12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스타가 되어 돌아온 것. 돌아온 슛돌이 이강인의 감동의 귀환이 어떻게 담기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7기 슛돌이 후배들의 멘토가 된 이강인은 자신만의 축구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 슛돌이들의 희망이 된 선배 이강인과 슛돌이 후배들의 끈끈한 케미 역시 기대 포인트 뽑힌다. 이강인은 “저에게 ’슛돌이’란 인생의 전부인 축구를 잘 할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라며, 축구에 대한 즐겁고 좋은 추억을 남겨준 ‘날아라 슛돌이’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고. 특히 “저 같은 슛돌이가 또 나오겠죠?”라고 응원의 말을 남기며, ‘제2의 이강인’ 탄생을 향한 기대도 높였다.

‘슛돌이’ 최고 아웃풋 이강인이 스페셜 멘토로 함께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1월 7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