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대표팀, 올림픽 최종예선 대비 26명 소집훈련 명단 확정

입력 2020-01-02 15: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여자축구대표팀이 소집 훈련을 진행한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은 1월 9일부터 20일까지 올림픽 최종예선을 대비한 소집 훈련을 제주에서 진행한다. 이번 소집훈련에는 국내에서 뛰는 선수들과 일본리그 소속 선수 등 총 26명이 소집된다.

공격진은 여민지(수원도시공사), 강채림(인천현대제철) 등 ‘2019 EAFF E-1 챔피언십’에 참가했던 선수들을 중심으로 강지우(고려대)가 추가 발탁됐다. ‘2019 KFA 시상식’ 영플레이어상 수상자인 강지우는 작년 ‘2019 AFC U-19 여자챔피언십’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유망주다. 작년 E-1 챔피언십 직전 울산 훈련 명단에 포함되었지만 학교 수업으로 참가하지 못했다.

미드필더는 조미진(울산현대고)의 합류가 눈에 띈다. 조미진은 우루과이에서 열린 ‘2018 FIFA U-17 여자월드컵’에 참가했으며 U-19 여자챔피언십에서도 주축으로 활약하며 가능성을 보여준 신예다. E-1 챔피언십을 앞두고 진행한 울산 소집 훈련에 참가하기도 했다. 여자축구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이다.

수비진은 심서연, 임선주, 김혜리(이상 인천현대제철)등 베테랑을 주축으로 새로운 얼굴이 포함됐다. 골키퍼진은 E-1 챔피언십에 참가했던 윤영글(경주한수원), 전하늘(수원도시공사) 외에 민유경(화천KSPO)과 강가애(구미스포츠토토)가 새롭게 더해졌다.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에 참가할 20명의 최종 명단은 20일경 발표될 예정이다. 이금민(맨체스터시티WFC), 지소연(첼시FC위민), 조소현(웨스트햄유나이티드WFC), 장슬기(마드리드CFF) 등 유럽파 선수들은 소속팀 일정으로 이번훈련에는 참가하지 못한다.

콜린 벨 감독은 “가능성을 가진 신예들, 그리고 유럽에서 뛰고 있는 이금민, 지소연, 조소현, 장슬기 등 4명의 선수들까지 모두 최종명단 경쟁 대상이다.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쳐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할 20명의 선수들을 가려내겠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은 오는 2월 3일부터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한국은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A조에 속했으며 2월 3일 미얀마, 9일 베트남과 경기를 치른다.


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대비 제주 소집훈련 명단 (26명)

GK: 민유경(화천KSPO), 윤영글(경주한수원), 강가애(구미스포츠토토), 전하늘(수원도시공사)

DF: 어희진(구미스포츠토토), 김혜영(경주한수원), 김혜리, 임선주, 심서연(이상 인천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이은미(수원도시공사), 이효경(알비렉스니가타레이디스(일본))

MF: 박혜정(고려대), 박예은(경주한수원), 장창(서울시청), 이영주, 이소담(이상 인천현대제철), 조미진(울산현대고)

FW: 손화연(창녕WFC), 김상은, 최유리(이상 구미스포츠토토), 추효주(울산과학대), 여민지(수원도시공사), 강채림, 정설빈(이상 인천현대제철), 강지우(고려대)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