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x한석규 ‘천문’, 과기부 관련 학자들 추천 “학생들 필람무비”

입력 2020-01-02 16: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만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에 대한 과기부와 관련 학자들의 추천이 이어지면서 겨울방학을 맞은 학생들의 필람무비로 각광받고 있다.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그동안 깊이 있게 다뤄진 적 없었던 역사적 위인 ‘세종’과 ‘장영실’의 신분을 초월한 우정과 조선만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그들의 꿈을 그린 영화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물론 관련 학자들의 추천을 받고 있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영화를 보면서 ‘세종’과 ‘장영실’이 같은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뤄나가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본 소감을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어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C4, J0, K21, O19라는 용어가 있다. 15세기 초엽부터 중엽까지 전 세계 국가별 과학적 성과물을 정리한 수치인데 중국 4건, 일본 0건, 조선 21건, 기타 국가가 19건이라는 뜻이다. 이는 ‘세종’의 재위기간과 정확히 일치한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과학이 꽃피우던 시기의 단면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과학영화다”라고 극찬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에서 구현된 조선의 과학기구들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국립고궁박물관 유물과학과 서준 박사는 “자동으로 시간을 알려주는 물시계인 자격루의 원리가 설득력 있게 그려졌다. 1년의 길이를 측정하고 24절기를 관측할 수 있는 규표(圭表), 천체의 운행과 그 위치를 측정하던 천문 관측기 혼천의(渾天儀) 등의 작동 원리도 영화 속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해 역사적 사실에 기반해 상상력을 더해 재현한 영화 속 과학기구들에 대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처럼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련 학자들의 추천에 힘입어 지속적인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관련 학자들의 추천이 이어지며 겨울방학을 맞은 학생들이 꼭 봐야 하는 영화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