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다큐 ‘호동과 바다’ 2차 티저 공개…“상상초월 퍼포먼스”

입력 2020-01-02 17: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푸드다큐 ‘호동과 바다’ 2차 티저 공개…“상상초월 퍼포먼스”

2020년 Olive 첫 오리지널 프로그램 ‘호동과 바다’가 다큐멘터리와 찰떡 호흡을 자랑할 강호동의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오는 28일(화)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송되는 Olive ‘호동과 바다(연출 김관태, 곽지혜)’는 바다를 품고 있는 사람들과 바다가 품고 있는 보물들을 찾으러 겨울 바다로 떠나는 사람내음 푸드다큐. 소셜 다이닝을 주제로 색다른 힐링을 선사한 Olive ‘모두의 주방’ 제작진과 강호동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바닷마을 음식 이야기를 풀어낸다.

강호동의 첫 다큐멘터리 도전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호동과 바다’는 겨울 바다를 품으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통해 겨울 바다의 제철 식재료와 음식을 소개하며 삶의 위로와 에너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한 폭의 그림 같은 겨울 바다 풍경과 맛있는 제철 음식들, 그리고 바닷마을 사람들의 정겨운 모습은 새해의 시작을 힐링으로 가득 채울 전망.

공개된 2차 티저에서는 ‘다큐멘터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연예인’ 강호동의 반전 매력이 눈길을 끈다. 홀로 조용히 겨울 바닷가를 걷고, 새벽 조업에 의욕적으로 나서는 모습은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강호동의 색다른 면모를 기대케 한다. 또한 Olive만의 강점을 살린 겨울 제철 음식의 맛깔나는 비주얼과 기존 다큐멘터리와는 달리 유쾌함이 묻어나는 내레이션은 첫 방송에 궁금증을 높인다.

연출을 맡은 김관태 PD는 “‘호동과 바다’는 강호동과 다큐멘터리의 만남뿐만 아니라 바닷가마을 사람들이 사는 이야기, 겨울 바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제철 음식 등 신선한 재미 포인트가 있다”며 “‘상상 초월의 퍼포먼스가 펼쳐질 것’이라는 티저 영상 속 강호동의 예고처럼 독특한 매력으로 새해의 포문을 열 예정이니, 첫 방송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람내음 푸드다큐 Olive ‘호동과 바다’는 오는 28일(화)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