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아프리카 출신 프란시스, ‘화개장터’ 열창…노사연 감탄

입력 2020-01-02 22: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터트롯’ 아프리카 출신 프란시스, ‘화개장터’ 열창…노사연 감탄

‘미스터트롯’에 아프리카 유학생 프란시스가 출전했다.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은 김준수, 조영수, 장윤정, 박현빈의 심사로 101명의 참가자들이 경연을 펼쳤다.

101명의 참가자 가운데, 가장 이목을 끈 참가자는 외국인 프란시스. 포항공대 박사과정 3년차라는 프란시스는 “트로트를 통해 살아있음을 느낀다”고 트로트에 향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향후 진로로 박사와 트로트 가수 중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트로트가 더 좋다”고 답하기도 했다.

프란시스는 경연곡으로 조영남의 ‘화개장터’를 선택했다. 그러면서 “이 노래가 리듬도 엄청 신나고 전라도, 경상도 사람들끼리 지역감정 심했을 때 나온 노래다”라고 설명해 폭소를 유발했다.

프란시스는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고, 9개의 하트를 받았다. 노사연은 “조영남도 그렇게 안 불렀다”며 극찬했고 장윤정은 “멀리서 와서 트로트로 마음을 달랬을 걸 생각하니 마음이 짠했다”고 심사했다.

한편, ‘미스터트롯’ 우승자는 상금 1억과 함께 작곡가 조영수의 신곡, SUV 차량 등을 받게 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