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오열, ‘미스터트롯’ 김준수 정동원 무대+사연에 오열

입력 2020-01-03 10: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준수 오열, ‘미스터트롯’ 김준수 정동원 무대+사연에 오열

김준수가 오열했다. 김준수가 트로트 신동 정동원의 사연과 무대에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2일 첫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는 트로트 신동 정동원이 등장했다. 정동원은 13살 어린 나이로 SBS ‘영재발굴단’에서 이미 수준급의 가창력으로 화제가 됐다.

이날 정동원은 진성의 ‘보릿고개’를 불렀다. 정동원의 무대를 보던 원곡자 겸 마스터 진성은 무대 내내 복잡한 표정을 보이는가 싶더니 오열했다.

정동원은 유소년부 최초로 올하트를 받으며 본선에 진출했고 이어 ‘미스터트롯’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할아버지가 ‘보릿고개’에 대해 설명해 주셨다. 할아버지가 폐암이셔서 많이 아프신데 TV 나오는 거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마스터 김준수는 “갑자기 왜 울컥하지?”라며 오열했다. 이어 김준수는 “이 노래를 이해하고 부른다는 게 정말 놀랍다. 단지 노래를 부르는 것에 그친 게 아니라 가사를 정확히 알고 부른다는 걸 느꼈다”며 “왜 다들 울리고 그래”라며 정동원의 무대에 감탄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