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오정연 눈물 “실패자란 생각…세상 뜰 생각 했었다”

입력 2020-01-03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오정연 눈물 “실패자란 생각…세상 뜰 생각 했었다”

오정연이 눈물을 보이며 ‘인생 슬럼프’를 고백했다.

오정연은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자신의 인생 그래프를 보며 “2017년에 많이 힘들었다. 사람 관계 때문에 상처도 받았고, 엄청난 충격을 나 혼자 받아서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오정연은 “힘들 땐 사람도 만나고 위안도 받아야 하는데 말을 못 할 상황이라 혼자 땅굴을 파고 들어갔다”면서 “부정적인 생각만 들었고, 나는 실패자라는 생각에 휩싸여서 홀로 있었다. 세상을 사는 이유를 잃어버려 세상을 뜰 생각만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런 오정연을 일으켜 세운 건 어머니였다. 오정연은 “삶을 사는 이유를 잃어버려서 세상을 뜰 생각만 했다. 지인들과 연락도 다 끊었고 방 안 침대에만 누워있었다. 어머니가 제가 걱정이 돼서 혼자 사는데 오셔서, 병원을 데려갔다. 우울증 척도가 98%였다”고 눈물로 고백했다.

오정연은 우울증을 앓았던 당시에 대해 “1년 반 동안 식욕이 없어져서 몸무게가 많이 빠졌다”며 “1년 넘게 그런 상황이 반복되다가 2018년 10월부터 극복했다. 이후에는 거의 조증 수준으로 산다”고 이야기했다.

오정연은 지난해 8월 가수 강타와 교제한 사실을 뒤늦게 털어놓으면서 그가 다른 여성과 동시에 교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