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성남FC, 스트라이커 양동현 영입으로 공격력 보강

입력 2020-01-03 1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가 대형 스트라이커 양동현 영입에 성공하며 공격력 보강에 성공했다.

양동현은 상대 수비진에게 가장 위협적인 선수 중 한명인 대한민국 대표 공격수이다. 16살이던 2002년 대한축구협회 ‘유소년 축구 유학 프로젝트’ 1기에 선발되어 프랑스 FC메스 유소년팀에 입단했으며 국내에서는 울산, 부산, 포항 등을 거치며 292경기 90골 34도움을 기록 중이다. 2017시즌에는 19골을 몰아넣으며 국내 득점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최근 일본 세레소 오사카, 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도 주축 공격수로 활약하며 식지 않은 골 감각을 뽐내기도 했다.

186cm/80kg의 다부진 체격과 함께 경험, 기술력까지 갖춘 양동현은 슈팅, 헤더, 몸싸움, 팀원들과의 연계 플레이 모두 뛰어나 올 시즌 새롭게 출발하는 김남일호의 주축 공격수로 활약할 전망이다. 구단은 지난 시즌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공격력을 완벽하게 보강함과 동시에 팬들에게도 득점기계 양동현의 합류는 올 시즌에 대한 기대를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3년 만에 K리그 무대로 복귀하게 된 양동현은 “명문 구단인 성남에서 새로운 축구 인생을 시작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 많은 골로 내가 여전히 살아있다는 것을 증명 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양동현은 1월 4일부터 태국 치앙마이에서 진행되는 1차 전지훈련부터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들어간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