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중고기계 실수 구입 “대패삼겹살 탄생 비화”

입력 2020-01-03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백종원 중고기계 실수 구입 “대패삼겹살 탄생 비화”

백종원 요리연구가가 대패 삼겹살 탄생 비화를 말했다.

2일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영천 한돈농가를 살리기 위해 영천으로 향하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철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형님 대패삼겹살을 실수로 만드셨어요?"고 물었다.

이에 백종원은 "원래 잘 되는 삼겹살 집에는 주방장이 있어서 삼겹살 덩어리를 직접 주방장이 칼로 썰었다. 나도 '손님들에게 고기를 많이 줘야겠다. 나도 덩어리를 직접 사서 썰어줘야지. 원가 절감도 되고 많이 줄 수 있겠다'라고 생각했다"고 과정을 말했다.

그러면서 "고기 써는 기계를 사러 갔더니 가격이 너무 비싸더라. 결국 중고 기계를 사왔다. 그런데 알고보니 햄 써는 기계더라. 고기가 안 썰어져서 돌돌 말려서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말려 나온 고기를 일일히 펴는 작업을 했는데 손이 많이 가 할 수 없이 돌돌 말린 고기를 손님상에 내놔야만 했었다.

백종원은 "어떤 손님이 '이거 대패로 썰었냐'며 화를 내시더라. 그래서 대패 삼겹살로 정하게 됐다"고 털어놔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