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통돼지 바비큐 먹방에 무아지경…제작진도 제지

입력 2020-01-04 08: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강창민이 무아지경 통돼지바비큐 먹방으로 안방극장 침샘어택을 예고하고 있다.

매주 알찬 한식 정보와 깨알 먹방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일요일 밤을 잠 못 들게 만드는 JTBC 푸드 블록버스터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 5일 방송에서는 숨겨둔 식탐을 폭발시킨 최강창민의 역대급 먹방이 펼쳐진다.

최강창민은 한국인의 희로애락을 함께 한 삼겹살과 돼지고기의 신세계를 파헤치기 위해 미국 멤피스로 출동,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돼지고기 페스티벌인 ‘월드 바비큐 챔피언십 2019’ 현장을 탐방한다. 그곳에서 미국 4대 바비큐로 손꼽히는 멤피스 바비큐를 맛볼 예정이라고.

보기만 해도 식욕을 돋우는 고기 자태에 시선을 빼앗긴 최강창민은 부드러운 육질과 훈연의 묘미에 입맛을 저격당한다. 촬영 중이란 사실도 잊은 채 그칠 줄 모르는 폭풍 먹방을 선보이자 보다 못한 제작진은 “조금만 드세요”라며 말리기까지 했다는 후문.

또한 축제의 하이라이트 메뉴이자 바비큐의 황태자인 포르체타(통돼지바비큐)도 접수한다. 극강의 비주얼과 황홀한 맛에 완전히 사로잡힌 나머지 “너무 맛있어서 어지러워요”라며 현기증을 호소(?)했다고 해 최강창민의 혼을 쏙 빼놓은 포르체타는 어떤 요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과연 최강창민의 푸드 파이터 본능을 일깨운 미국 멤피스의 바비큐 축제는 어떤 볼거리들이 담겨 있을지 5일 밤 11시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하고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 방송하는 ‘양식의 양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