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벤져스, 화가 형제 변신…샘 박물관 에티켓 교육 시켜

입력 2020-01-04 11: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깜찍한 화가 형제로 변신한다.

1월 5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11회는 ‘새해에도 이쁘쥐 귀엽쥐 사랑스럽쥐’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아부다비의 새로운 랜드마크 ‘루브르 아부다비’에 방문한다.

공개된 사진 속 윌벤져스는 커플 베레모를 쓰고 깜찍한 화가 형제로 변신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샘 아빠가 아이들에게 조용히 해야 한다는 듯 주의를 주는 모습이 보인다. 마지막으로 심각한 표정의 윌벤져스가 포착돼 이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샘 아빠는 윌벤져스와 함께 루브르 아부다비를 찾아갔다. 루브르 아부다비는 세계 최대 박물관인 루브르 박물관의 첫 분관으로 현재 전 세계 셀럽들의 핫플레이스로 각광받고 있다.

화가 복장으로 루브르를 찾은 윌벤져스는 남다른 관점으로 예술작품을 보며 영감을 듬뿍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한창 호기심이 많을 나이인 윌벤져스가 신기한 것들이 많은 박물관 안에서 정숙을 유지하는 건 쉽지 않았다.

이에 예의를 중요시 여기는 샘 아빠는 특별한 대책을 마련했다고. 과연 언제나 기발한 방법으로 아이들을 교육하는 육아 고수 샘 아빠의 대책은 무엇일지, 이번에도 샘 아빠의 교육법이 제대로 통할지 궁금해진다.

한편 깜찍한 화가 형제 윌벤져스의 루브르 아부다비 방문기는 1월 5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11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