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김종국 “14년 전과 다른점? 아이들 너무 좋아해”

입력 2020-01-04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날아라 슛돌이’ 원년 멤버 김종국이 14년 만에 돌아왔다.

새롭게 부활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이 1월 7일 첫 방송된다. ‘날아라 슛돌이’는 2005년 김종국이 ‘FC슛돌이’ 초대 감독으로 팀을 창단, 천방지축 꼬마들이 축구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담으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 김종국에게 14년 만에 다시 ‘날아라 슛돌이’를 맡게 된 소감 등을 물어봤다.

● “14년 전과 달라진 점? 아이들 너무 좋아해”

김종국은 2005년 슛돌이들과의 만남을 떠올리며 “예전엔 아무것도 없었다. 운동장 구석 맨땅에서 아이들과 시작했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과거) 슛돌이 아이들을 처음 대할 때는 (아이들이) 어려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정도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며, 14년 전과 달라진 점을 묻자 “예전과 달리 지금은 제가 아이들을 너무 좋아한다. 그때와는 비교할 수 없게. 지금은 아이들만 보면 말을 계속 건다”고 말했다.

● “’슛돌이’ 단장 자리가 나에게 딱! 애정도 남달라”

김종국은 FC 슛돌이의 초대 감독이었지만, 이번엔 감독이 아닌 슛돌이들의 정신적 지주이자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할 코치로 함께한다. 김종국은 강등설(?)에 대해 “제 스스로 2선으로 물러난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단장 정도가 괜찮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제가 단장일 수밖에 없는 게, 원래 ‘김종국의 날아라 슛돌이’였다”며, 팀을 향한 애정도와 기여도가 남다른 자신의 마음을 적극 표현했다.

● “돌아온 ‘슛돌이’, 책임감과 부담감 든다”

김종국은 “정말 우리 슛돌이가 축구 발전에 기여를 했으면 좋겠다. ‘날아라 슛돌이’가 회를 거듭하면서, 이강인 선수 같은 대한민국의 축구 발전에 기여하는 선수가 나왔다. 그렇기 때문에 책임감과 부담감도 함께 든다”는 진지한 각오도 들려줬다. “아이들이 발전하는 모습, 성장 드라마의 느낌”을 기대한다면서 “처음부터 너무 잘하면 재미없다”고 강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14년 전 ‘슛돌이’ 1기 아이들과 훈훈한 케미를 만들며 전 국민을 ‘슛돌이’ 열풍에 빠져들게 한 원년 멤버 김종국. 이제 아이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고 자부하는 김종국은 과연 천방지축 7기 슛돌이들을 잘 케어할 수 있을까.

축구를 좋아하는 ‘꾸기 삼촌’ 김종국과 슛돌이들의 유쾌한 시너지가 어떻게 담기게 될지, 1월 7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이 더욱 기다려진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