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소환”,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기대포인트 셋

입력 2020-01-05 1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억 소환”,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기대포인트 셋

‘날아라 슛돌이’가 돌아온다.

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축구 초보에서부터 완성형 축구선수 등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출연, 친구가 필요한 아이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는 성장스토리를 담는다. 2005년 1기부터 2014년 6기까지 이어지며 많은 축구 꿈나무들을 배출한, 그때 그 ‘슛돌이’를 향한 추억을 소환하며 제작진은 기대 포인트를 짚었다.


● 축구 떡잎들의 발견, 그리고 성장기

축구 스타 이강인을 떡잎부터 알아본 것이 바로 ‘날아라 슛돌이’다. 슛돌이 3기 출신인 이강인은 7세 어린이라고 믿기지 않는 축구 실력으로 그라운드를 펄펄 날아다니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그리고 그 슛돌이가 이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 선수로 성장해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이처럼 ‘날아라 슛돌이’는 떡잎부터 남다른 축구 새싹들을 발견하는 재미와, 축구를 향한 순수한 열정을 꽃피우는 아이들의 성장을 지켜보는 감동이 담기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의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가 또 한번 ‘슛돌이’에서 나오게 될까.


● 천방지축 슛돌이들의 매력

어디로 튈지 모르는 슛돌이들의 천방지축 귀여운 매력은 수많은 랜선 이모, 삼촌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축구 룰을 몰라서 엉뚱한 실수를 하는가 하면, 인생 첫 패배에 눈물을 펑펑 터뜨리고,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에 돌발 행동을 벌이는 등. 각본 없는 스포츠와 럭비공 같은 천진난만 아이들의 만남은 예측불가 웃음과 재미를 선사했다.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 속, 벌써부터 심상치 않은 매력을 뿜어내는 7기 슛돌이들의 모습이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 맛깔나는 슛돌이표 축구 중계

‘날아라 슛돌이’에서만 들을 수 있는 재치 넘치는 축구 중계는 듣는 재미까지 높일 예정이다. 2005년 1기때부터 전속 캐스터로 자리매김한 이병진은 슛돌이들의 활약상과 매력을 쏙쏙 뽑아내는 멘트 장인. 축구 신동 이강인의 패스를 ‘골문 앞까지 배달하는 택배 서비스’라고 표현하는 등 슛돌이들의 경기 보는 맛을 더했다. 다시 부활한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 이병진은 축구해설계의 입단꾼 박문성과 새로운 ‘슛돌이 중계 콤비’를 이뤄, 기대를 높인다.

한편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는 원년 멤버 김종국과 뉴 멤버 양세찬이 코치로, 축구선수 이동국이 스페셜 감독으로, 원조 슛돌이 이강인이 스페셜 멘토로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7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