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정법’ 전소미, 불 붙이다 쓰러진 매튜에 눈물…최고의 1분 ‘11.8%’

입력 2020-01-05 15: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법’ 전소미, 불 붙이다 쓰러진 매튜에 눈물…최고의 1분 ‘11.8%’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가 새해 벽두부터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4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추크’는 직전 방송 대비 무려 2.6% 포인트 상승한 10.9%(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킷 시청률’ 역시 3.9%를 나타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8%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사상 최악의 ‘조난 생존’이라는 주제 아래 태평양 망망대해에 뿔뿔이 흩어져 있던 45기 병만족 김병만, 노우진, 이정현, 이태곤, 한현민, 전소미, 매튜 다우마, 유재환이 처음으로 만나는 데 성공, 쫄깃한 재미를 선사했다.

눈에 보이는 물고기라곤 손바닥보다 작은 것들이 전부인 추크 바다에서 ‘낚시의 달인’ 이태곤도 좌절하기 충분했다. 평소엔 거들떠보지도 않던 초미니 물고기 세 마리가 수확의 전부였던 것. 하지만 이태곤은 거의 하루 종일 굶고 있는 두 동생 유재환과 이정현을 위해 ‘어미 새’로 변신, 코코넛 밀크를 이용한 이태곤식 어죽을 만들어 직접 먹여주는 자상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태곤의 어죽은 보기엔 형편없어 보였지만 비린내 하나 없는 부드러운 풍미로 유재환에게서 “고급 이탈리아 음식 같다”라는 찬사를 얻어냈다.

다음 날 본격적으로 병만 족장을 찾기 시작한 멤버들은 바다 위에서 만나는 모든 섬을 하나하나 다시 수색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24시간 시간제한 중 불과 3시간을 남겨두고 족장과 상봉했다. 거의 24시간 가까운 시간 동안 어죽밖에 먹지 못했던 이태곤 팀은 족장이 잡아놓은 큼지막한 유니콘 피시를 보고 한 번 놀라고, 그 요리의 맛에 기쁨의 비명을 내질렀다. 김병만이 직접 만든 화덕의 연기로 하룻밤과 다음 아침까지 천천히 요리한 특제 훈제 요리는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뙤약볕을 피할 곳도 없는 작은 섬에서 물도 떨어져가고 개미 떼까지 발견되면서 탈출이 시급해진 전소미 부녀의 ‘지옥섬 탈출기’ 또한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소미와 매튜 다우마는 해변에 ‘SOS’를 쓰고 얼마 없는 마른 땔감을 구해 연기를 피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갑자기 내리기 시작한 비에 애써 구해온 마른 나무들이 젖어버렸고 불씨도 쉽게 붙일 수 없었다. 이에 매튜는 우비로 비를 가려가며 불씨를 살려내려 애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무리한 탓인지 그는 쓰러지고 말았고, 그를 지켜보던 딸 전소미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딸을 위해 힘든 내색 없이 열정을 쏟아부은 매튜와 그런 아빠를 걱정하며 전소미가 눈물을 흘린 이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며 분당 시청률 11.8%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