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문소리 요리 실력에 이승기 극찬 “융숭한 대접 감사”

입력 2020-01-05 18: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사부일체’ 문소리 요리 실력에 이승기 극찬 “융숭한 대접 감사”

배우 문소리가 요리 실력으로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문소리-장준환 감독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서 문소리는 잡채, 닭갈비, 굴 요리 등 멤버들에게 푸짐한 요리를 대접했다. 이승기, 육성재, 양세형은 문소리가 완성한 요리의 양과 맛에 모두 감탄했다. 심지어 잡채는 어마어마한 양으로 ‘세숫대야’ 잡채라는 이름이 붙었다.

육성재는 “닭갈비가 너무 좋다. 이 닭갈비는 제 집 근처에 있으면 맨날 시켜 먹을 거 같다”고 극찬을 해 문소리가 뿌듯한 미소를 짓게 했다. 이어 이승기도 “군 제대 이후 이런 말 처음 써본다. 융숭한 대접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