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사풀인풀’ 윤박, 인내의 아이콘→돌직구 하드캐리

입력 2020-01-06 09: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사풀인풀’ 윤박, 인내의 아이콘→돌직구 하드캐리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윤박이 돌직구 사이다 화법으로 환호를 받았다.

지난 5일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연출 한준서, 극본 배유미)에서 문태랑(윤박 분)은 과거 김청아(설인아 분)를 따돌린 주범인 문해랑(조우리 분)의 잘못을 거침없이 책망,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해소 시켜주는 문태랑식 화법으로 시선을 모았다.

문해랑은 자신의 졸업앨범을 보고 있는 문태랑에게 "졸업 앨범을 왜 보냐"고 묻자 문태랑은 "너 말고 다른 애가 궁금해서 누군진 네가 더 잘 알텐데, 네가 괴롭혀서 자퇴한 애"라며 굳은 표정과 달라진 눈빛으로 대했다.

갑작스런 태랑의 모습에 해랑이 대답을 하지 못하자 "맞구나, 사실이구나"라며 문해랑이 과거에 한 짓을 확신했다. 그러자 해랑은 "이제 와서 사실이면 뭐, 옛날일 들춰내서 새벽부터 뭐 어쩔건데, 김설아가 그래? 여태까지 입 꾹 다물고 오빠랑 만나고 있다가 내가 알게 되니까 내가 펄척뛰니까 입막음 하려는 거잖아, 지 동생한테" 라고 목소리를 높인 해랑에게 "왜 놀랬니? 용납이 안돼? 넌 왜 그랬어. 친구한테 왜 그랬어? 넌 아프고 걘 안아파?"라고 다그치며 팽팽한 신경전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반성 없는 동생의 뻔뻔한 태도에 분노한 문태랑은 "네가 왜 화를 내? 한번이라도 사과했니? 한 번이라도 걱정해봤어?"라고 물었다. 여전히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 해랑에게 "걔 어머니는 같은 동네 사는 것만으로 피가 거꾸로 솟는다고 하셨어. 너한텐 지난 일이겠지만 당한 사람은 계속 되는 고통이야"라는 칼 같은 핀잔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 문준익(정원중 분)은 문해랑에게 왜 싸웠는지 물었고 해랑은 별일 없다고 둘러댔다. 하지만 문태랑은 "앞으로 잘못한 거 있으면 바로 잡을 거예요. 제가 오빠니까"라고 거침없이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다. 그동안 다정다감하고 착하기만 하던 태랑의 모습이 아닌 차가운 눈빛, 통쾌한 사이다 화법으로 해랑과 가족들에게 강단 있는 '센 캐릭터'로 변화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통쾌감을 선사한 것.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이전과는 확 달라진 윤박의 사이다 화법과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의 정체성은 자신의 세계를 구축하며 극의 흐름에 활력을 더했다. 이같은 윤박의 안정된 연기력이 캐릭터 변주가 가장 큰 태랑의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막강캐릭터 문태랑의 변신이 극의 재미를 더하며 앞으로 설아와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매주 토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