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 결성…10일 데뷔 [공식]

입력 2020-01-06 09: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현우,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 결성…10일 데뷔 [공식]

배우 지현우가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로 가요계에 돌아온다.

3일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지현우가 새롭게 결성한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가 오는 10일 첫 번째 미니앨범 ‘뉴스(NEWS)’를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거리 그오빠는 지현우(리더, 보컬, 기타)를 비롯해 밴드 넥스트의 키보디스트이자 음악감독 윤채(건반), 더 넛츠 초창기 멤버 김현중(베이스), 스페인 바르셀로나 ‘리세우 왕립음악원’ 최초의 플라멩코 학부 졸업생이자 뮤지션 및 음악 감독 사에(기타, 퍼커션)까지 화려한 이력을 보유한 4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밴드명은 각자의 길에서 인생을 살던 4명의 오빠들이 음악을 통해 같은 곳을 바라본다는 의미를 지녔으며, 멤버 전원이 앨범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는 등 실력파 밴드로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지현우는 지난 2001년부터 약 10년 간 더 넛츠의 기타리스트로 활약했으며, 솔로 가수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2011년 솔로 앨범 ‘크레센도(Crescendo)’를 발매한 후 사거리 그오빠의 리더로서 9년 만에 가요계로 복귀한 지현우의 행보에도 많은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지현우가 합류한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의 첫 번째 미니앨범 ‘뉴스’는 오는 1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사진 = STX라이언하트 제공]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