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 정만식, 역대급 악인 도전…전도연·정우성 떨게 한 포식자

입력 2020-01-06 09: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지푸라기’ 정만식, 역대급 악인 도전…전도연·정우성 떨게 한 포식자

배우 정만식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필모그래피 사상 역대급 악인 캐릭터에 도전한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이번 영화에서 정만식은 돈을 받아내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고리대금업자 박사장 역을 맡았다.

극단 활동으로 연기력을 탄탄히 다져온 정만식은 영화 '부당거래'를 통해 충무로에 눈도장을 확실히 찍으며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쌓아왔다. 이후 정만식은 영화 '군도' '베테랑' '내부자들' '아수라'와 드라마 [최고의 사랑] 등에 출연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선 굵은 연기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악역은 물론 디테일한 생활 연기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정만식은 최근 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출세를 위해 배신을 일삼는 국정원 캐릭터로 고품격 악역 연기를, 드라마 [보좌관 2-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원칙과 신념을 지키는 서울중앙지검장 캐릭터로 선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선악을 오가는 한계없는 연기를 펼친 바 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정만식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역대 필모그래피 가운데 가장 살벌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이번 영화에 대해 “돈 가방 하나로 인해 여러 사람들이 뒤엉킨다는 것이 흥미로웠다”라고 표현한 정만식은 마치 먹잇감을 노리는 짐승처럼 거액을 갖기 위해 인정사정없이 달려드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스크린을 압도할 예정이다.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포식자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온몸을 문신과 화려한 패션으로 치장하고, 독특한 말투와 웃음소리를 더해 맹렬함과 여유로움을 모두 갖춘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킨 정만식은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할 것이다.

먹이사슬 최상단의 포식자 캐릭터를 통해 실감 나는 악인 연기를 펼치며 스크린을 다시 한번 장악할 배우 정만식이 출연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