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앤뉴 343억 투자 유치, ‘우아한 친구들’ 등 올해 라인업도 탄탄

입력 2020-01-06 1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튜디오앤뉴 343억 투자 유치, ‘우아한 친구들’ 등 올해 라인업도 탄탄

스튜디오앤뉴(NEW 계열사)가 343억 원대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KT스카이라이프가 83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자(Strategic Investors)로 참여해 양사 간 콘텐츠 미디어 사업 협력을 강화하고 경쟁력 있는 제작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로 스튜디오앤뉴의 가치(Post Value)는 843억 원(약 7300만 달러)을 넘어서 글로벌 스튜디오의 신흥 강자로 급부상했다.

2016년 설립한 스튜디오앤뉴는 창립 3년 만에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2018), ‘뷰티 인사이드’(2018),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1, 2’(2019) 등 내놓는 작품마다 놀라운 완성도와 혁신적인 시도로,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내실 있는 제작사로 인정받았다. 또 자체 제작한 영화 ‘안시성’(2018) 역시 뛰어난 특수 효과와 호평 속에 544만 명을 동원하며 완성도와 흥행성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영화 같은 몰입감을 선사하며 파격적인 10부작 시즌제를 알린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경우, 글로벌 플랫폼들이 가장 선호한다는 시즌제 드라마로서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단지 몇 편의 드라마로 이런 평가를 받은 것이 아니다. 사실 스튜디오앤뉴는 중국의 한류 열풍을 이끌었던 최초의 사전 제작·사전 판권 세일즈를 이끈 ‘태양의 후예’(2016)를 시작으로 콘텐츠 비즈니스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역량 있는 기획 PD와 작가 라인업을 통해 뛰어난 오리지널 IP를 만들어 낼 뿐 아니라, 모회사 NEW와의 협업으로 경쟁력 있는 IP(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를 확보할 수 있다. 또한, NEW의 VFX사업 계열사 엔진(eNgine)과의 협업(영화 ‘안시성’)을 통해 제작과 관련된 비즈니스를 자체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스튜디오앤뉴만의 경쟁력을 갖췄다. 이는 부가판권 및 해외 세일즈를 담당하는 글로벌 콘텐츠 유통사이자 NEW의 자회사인 콘텐츠판다를 만나 시너지를 배가하고 있다. 콘텐츠 소비 채널과 플랫폼이 다양해지는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앞으로의 성장 기대치를 더욱 높인다.

2020년 스튜디오앤뉴는 드라마 ‘우아한 친구들’(JTBC), ‘오 마이 베이비’(tvN), ‘지연된 정의’를 비롯해 ‘미스 함무라비’ 문유석 작가와 ‘뷰티 인사이드’ 임메아리 작가의 차기작을 선보일 예정이며, 현재 강풀 원작 중 히어로물 시리즈 판권을 모두 확보하고 캐릭터 유니버스의 시작을 알릴 새로운 방식의 멀티 플랫폼 드라마 ’무빙’을 포함 15편 이상의 드라마를 기획 개발 중이다. 특히 강풀 원작의 히어로물 시리즈는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한국 콘텐츠의 새로운 지평을 열 예정이다. 예능 프로그램 제작 등 콘텐츠의 다양성과 관련 사업 또한 확대할 계획이다.

장경익 스튜디오앤뉴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에 대해 “스튜디오앤뉴가 제작할 드라마, 영화 등 퀄리티 높은 콘텐츠를 다양한 채널과 플랫폼에 선보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기쁘다”며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에서 M&A, 지분 투자 등을 통해 타 제작사와 상호 연대하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