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나이티드, 방콕-남해에서 2020시즌 대비 담금질 “잔류왕 이미지 탈피할 것”

입력 2020-01-06 1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0시즌 K리그 1 대비 전지훈련 일정이 확정됐다.

인천 구단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0시즌 인천 프로선수단 전지훈련 일정이 확정됐다. 1월 7일부터 2월 3일까지 태국 방콕, 이어 2월 7일부터 2월 21일까지 남해에서 각각 예열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 인천의 목표는 ‘잔류왕’ 이미지 탈피다. K리그 1 잔류를 넘어 더 큰 목표를 이루기 위해 이번 전지훈련기간 동안 착실하게 조직력과 기초체력을 다진다는 각오다. 먼저 인천 선수단은 1월 6일 소집된다.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사무국 임직원과 함께 시무식을 진행한 뒤 예년과 같이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1월 7일 태국 방콕으로 떠나 본격적인 전지훈련에 돌입한다. 태국은 온화한 기후 조건과 원만한 이동 거리, 최상의 그라운드, 쾌적한 숙박시설 등을 갖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매치업 상대를 탐색하기에도 비교적 쉽다. 인천은 2017년 부리람, 2018년과 2019년 치앙마이에 이어 4년 연속 1차 전지훈련지로 태국을 선택했다.

인천 선수단은 태국 방콕 전지훈련에서 조직력과 기초 체력 증진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선수 개개인의 체력과 지구력을 키우는 한편, 전체적인 팀 전술과 부분 전술 등을 몸에 익히는 집중 전술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현지에서 국내외 팀들과 3차례 이상 연습경기도 진행하며 실전 감각도 깨워낸다는 각오다.

태국 방콕 전지훈련을 마친 다음 인천 선수단은 2월 4일 오전에 귀국해 사흘 동안 짧은 휴식을 취한다. 그리고 2월 7일부터 2월 21일까지 14박 15일 동안 경남 남해에서 전지훈련 일정을 이어간다. 2018년을 시작으로 3년 연속 남해를 찾고 있다. 남해에서는 전술 완성도 다듬기 및 연습경기를 병행하게 된다. 이후 인천으로 복귀한 뒤 자체훈련, 연습경기를 진행하는 등 개막을 대비한 마지막 담금질을 이어간다.

인천 구단 전달수 대표이사는 “올 시즌만큼은 기존의 잔류왕, 생존왕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더 좋은 결과물을 손에 쥐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그리고 구단 사무국까지 모두 하나 되어 간절하게 2020시즌 개막을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