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정후 연봉 계약 완료 ‘7년차-4년차 역대 최고 금액’

입력 2020-01-06 13: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내야수 김하성, 외야수 이정후와 2020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연봉 3억 2000만원에서 2억 3000만원 인상된(71.9%) 5억 5000만원에 2020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연봉 5억 5000만원은 역대 KBO 리그 7년 차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연봉으로 종전 류현진(2012시즌), 나성범(2018시즌)이 기록한 연봉 4억 3000만원을 경신했다.

이정후도 지난 시즌 연봉 2억 3000만원에서 1억 6000만원(69.6%) 인상된 3억 9000만원에 사인하며 2020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이정후의 연봉 3억 9000만원은 역대 KBO 리그 4년 차 최고 연봉으로 종전 기록이었던 류현진(2009시즌)의 4년 차 연봉 2억 4000만원을 넘어섰다.

연봉 계약을 마친 김하성은 "구단에서 좋은 대우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시즌 우승을 하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 올 시즌에는 정규시즌은 물론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후도 "아마추어였던 저를 뽑아주시고 국가대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키워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시즌 초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즐겁게 야구를 하다 보니 개인적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마무리는 조금 아쉬웠다. 올해는 팀이 지난 시즌 이루지 못했던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비시즌 기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