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만 남았다”…‘기생충’ 韓 최초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종합]

입력 2020-01-06 13: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제 남은 건 오스카 뿐이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베벌리힐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이 열리기 전 레드카펫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올랐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에 열리기 전 골든글로브와의 인터뷰에서 “‘기생충’은 내 경험에서 온 것이다. 내가 대학 시절 과외 선생님을 해봤다. 하지만 내가 범죄를 저지르진 않았다. 영화 내용과 같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 초청을 받은 것에 대해 “굉장히 놀랍다. 평소대로 영화를 찍었는데 이런 결과를 얻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함께 한 배우들에 대해 “20년 이상 연출을 했지만 이렇게 훌륭한 배우들과 일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일 것이다. 최고의 배우들이며 훌륭한 앙상블이었다”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도 이번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았다. 작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 해외유수영화제에서 수상 소식을 알렸고 미국에서 개봉했을 당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에 많은 외신들은 ‘기생충’이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할 것이라고 점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함께 후보에 오른 작품과 감독들도 만만치 않았다. ‘기생충’은 이번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감독상에는 ‘기생충’의 봉준호를 포함해 ‘1917’의 샘 멘데스, ‘조커’의 토드 필립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등이 후보에 올라와 있다. 각본상 후보로는 ‘결혼이야기’, ‘두 교황’,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등이 ‘기생충’과 경쟁하며 외국어 영화상에는 ‘더 페어웰’, ‘페인 앤 글로리’, 그리고 올해 칸 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칸 영화제 심사위원상 ‘레미제라블’이 ‘기생충’과 함께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비록 각본상, 감독상 수상은 불발됐지만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드라마 최초의 수상 기록이라는 영예를 남겼다. 후보 지명도 처음이었기에 수상 역시 처음. ‘기생충’은 할리우드까지 섭렵하며 한국 영화사에 기록을 남기게 됐다.

수상을 한 봉준호 감독은 인상 깊은 소감을 남겼다. 그는 “자막이라는 1인치의 장벽을 뛰어 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또한 세계적인 영화 감독들과 후보에 오른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은 “우리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단 한 가지 언어는 바로 영화다”라고 말해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이제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만 남았다. 이미 외국어영화·주제가상 부문 예비후보에 올라 있다. 최종작 후보는 1월 13일인 가운데 이번 ‘아카데미 전초전’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으로 인해 ‘기생충’은 수상에 한 발자국 더 가깝게 됐다.

한편,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 HFPA)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매년 영화와 드라마에서 최고의 작품과 배우를 선정해 시상하는 권위의 시상식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