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0 코나 일렉트릭 출시

입력 2020-01-06 14: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25인치 내비게이션, 공기청정모드 기본 적용
지난해 1만3000여대 판매, 주행 가능 거리 406km


지난해 1만3000여대가 판매되며 국내 최고 판매량을 기록한 전기차로 등극한 코나 일렉트렉이 2020년형 모델을 선보였다.

‘2020 코나 일렉트릭’은 전 트림에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기본 적용해 더욱 넓고 선명한 화면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차의 특성상 내비게이션 화면이 커야 다양한 정보를 최대한 많이 표기할 수 있기 때문에 화면 크기는 클수록 좋다. 2020 코나 일렉트릭에 장착된 내비게이션에는 분할 화면 기능이 있어 날씨, 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급·완속 충전기 현황 및 예약 충전, 예약 공조, 주행 가능 거리 표시 등 전기차만의 특화 기능도 편리하게 확인 가능하다.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공기 청정 모드도 신규 적용했다. 마이크로 에어필터를 장착해 미세먼지를 걸러 주는 기능을 추가해 차량 내부 공기질 개선에 힘썼고, 고객 선호 사양인 2열 열선시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게 해 뒷자리 고객의 편의성도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에서 1만3587대가 판매돼 2년 연속 국내 최고 베스트셀링 전기차에 올랐다”며 “1회 충전으로 406km 주행 가능한 동급 최대 수준 항속거리를 보유했고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을 보강해 고객 만족도가 크게 높아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90만 원, 프리미엄 4890만 원(개별소비세 및 교육세 감면 기준)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