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휴머니멀’ 박신혜 눈물 “나 자신 창피…인간 잔혹함 겁난다” (종합)

입력 2020-01-06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휴머니멀’ 박신혜 눈물 “나 자신 창피…인간 잔혹함 겁난다”

박신혜가 인간의 잔혹함에 눈물을 보였다.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휴머니멀’ 제작발표회에는 프레젠터 박신혜, 김현기 PD, 소형준 PD 등이 참석했다. 또 다른 프레젠터 유해진, 류승룡, 내레이터 김우빈은 개인 일정으로 행사에 불참했다. 대신 인터뷰 영상을 통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시청을 독려했다.

‘휴머니멀’은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인간(Human)과 동물(Animal)의 생명과 죽음, 그리고 공존의 서사시를 담는다. 자신의 쾌락과 이권을 위해 동물을 살해하는 인간과 그들로부터 동물을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인간들의 이야기다. 보츠와나, 짐바브웨, 남아공, 미국, 태국, 일본 등 11개국에서 만난 야생동물과 그들을 둘러싼 인간의 쟁투와 사랑, 그 현장을 직접 찾아가 목격한 배우 유해진, 박신혜, 류승룡이 전하는 인간과 동물의 삶과 죽음, 그리고 공존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프레젠터 중 유일하게 행사에 참석한 박신혜는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아닌 다큐멘터리 제작발표회에 서니 긴장되고 떨린다. 내가 보고 느낀 것을 시청자들과 공감하고 싶었다”며 “프로그램을 선택한 이유는 평소 동물을 좋아하고, 동물에 대한 호기심이 많아서다. 다큐멘터리 속 상황을 실제로 접하면 어떤 기분일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출연을 결정하니 걱정되더라. 너무 들뜬 마음으로 가면 ‘전달해야 할 메시지가 잘 전달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또 한편으로는 내 수많은 감정이 보는 사람에게 잘 전달될 것 같기도 했다. 다큐멘터리가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함께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밀렵당한 코끼리들을 직접 본 박신혜는 당시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박신혜는 “코끼리는 물을 마시기 위해 1000km도 이동한다. 그 안에서 가족애를 볼 수 있었다. 동물이 사람보다 낫다는 말이 그 순간만큼은 깊이 공감했다. 대자연에서 뛰어다니는 동물을 보면서 그동안 동물을 보기 위해 동물원에 갔던 나 자신이 창피했다. 교육 목적으로 우리가 동물을 곁에 두고 있지만, 생각해볼 문제다. 그래서 이제 동물원에 가는 것도 겁난다”며 “밀렵당한 코끼리들을 봤을 때 ‘어떻게 이렇게 사람이 잔인할까’라고 생각했다. 내게는 잊지 못할 8월이다. ‘8월이 되면 많은 동물이 사라지겠구나’ 생각했다. 동물 자체의 위험보다 동물에게 사람이 더 위협적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런 박신혜를 제작진은 고마워했다. 김현기 PD는 “박신혜는 겁이 없다. 방송을 보면 거대한 코끼리들 사이에서 뛰어다니는 모습이 나온다. 그렇게 하기 어렵다. 우리도 위축되고 놀라는데, 박신혜는 그런 것을 신경 쓰지 않는다. 화장실도 제대로 없는 오지에서 즐겁게 촬영해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소형준 PD 역시 “박신혜는 인성이 좋아 대배우인지, 대배우라서 인성이 좋은 것인지 모르겠다. 환경이 녹록지 않은데 웃음을 잃지 않고 고생해준 박신혜에게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휴머니멀’은 6일 저녁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