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 ‘괴짜상사 끝판왕’ 등장에 ‘말잇못’

입력 2020-01-06 17: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 ‘괴짜상사 끝판왕’ 등장에 ‘말잇못’

채널A ‘아이콘택트’를 진행하는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가 ‘괴짜 상사 끝판왕’ 등장을 앞두고 ‘끔찍한 상상’을 하며 말을 잇지 못한다.

6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회의 시간에 실로폰을 두드리며 소리를 지르는 독특한 상사와 그에 대적하는 눈맞춤 신청자 3인이 등장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들의 눈맞춤을 앞두고 MC 강호동은 “일을 하는데 서로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하는 것도 복이야. 그런데 같이 일하는 상사가 너무 괴짜라 힘들다고 눈맞춤을 신청하신 분들이 계신대”라고 말을 꺼냈다. 옆에 있던 하하는 “상사라는 이름부터 일단 답답함이 와. 근데 괴짜라니까 한 번 더 오네“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에 강호동은 “김영철이 내 상사라고 생각하면…어휴”라며 ‘모시고 싶지 않은 상사’ 0순위로 타 방송에서 함께 하고 있는 개그맨 김영철을 꼽았다. 이상민 또한 “와, 하루종일 회사에서 ‘따르릉~따르릉’할 것 아냐”라며 몸서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들의 앞에 등장한 ‘괴짜 상사’의 저세상 텐션은 김영철마저 잊게 만들 정도였고, 3MC는 “이게 실제로 일어나는 일인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방송은 6일 밤 9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