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추가적인 경마제도 개선 위해 다자간 협의”

입력 2020-01-06 1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주·조교사·기수·말관리사와 상급노동단체 포함된 협의 제안

한국마사회가 추가적인 경마제도 개선을 위해 공공운수 노조를 비롯한 상급 노동단체와 경마관계자가 참여하는 다자간 협의를 통해 보다 합리적이고 상생할 수 있는 경마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故 문중원 기수에 대해 애도를 표하며 입장을 전한 마사회는 그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는 2019년 12월 27일부터 총 2차례 걸쳐 사태 해결을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공공운수노조는 한국경마기수협회(협회장 신형철)와 합의된 경마제도 개선안 철회와 함께, 마사회와 공공운수 양자 간 교섭을 요청했다.

이에 마사회는 공공운수노조에서 요구하는 추가적인 경마제도 개선에 대해서는 이에 따른 각 당사자별 연쇄효과 등을 고려해 경마의 참여주체인 마주·조교사·기수·말관리사와 상급노동단체 등이 포함된 다자간 협의 채널을 마련해 경마제도 개선 협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자는 의견을 공공운수노조에 전달했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대책, 책임자 처벌은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한국마사회 관련자는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으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위법한 사실이 확인되면 엄중 조치할 입장임도 전했다.

한편 마사회는 2020년도 경마를 시행하기에 앞서 한국경마기수협회와 기승횟수 제한, 순위상금 경쟁성 완화, 조교사 개업심사제 개선 및 외마사제도 도입, 부산기수의 조교료·기승료 상향 등 기수생활 안정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경마제도 개선안에 합의해 2020년 1월 3일부로 시행하고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