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엑스원 해체, CJ ENM “결정 존중…아이즈원 활동 재개 긍정 논의” (공식입장)

입력 2020-01-06 2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엑스원 해체, CJ ENM “결정 존중…아이즈원 활동 재개 긍정 논의”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이 결국 해체했다.

엑스원 멤버 각 소속사는 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엑스원 각 멤버 소속사(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했다”고 밝혔다.

CJ ENM 역시 “당사는 엑스원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엑스원 해체를 결정한 각 소속사 입장을 존중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7월 종영된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탄생한 엑스원은 데뷔 직후 불거진 ‘생방송 투표 조작 사태’로 활동을 전면 중단하게 됐다. 이후 같은 해 12월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가 기자회견에서 공식적으로 활동 재개 계획을 밝히면서 희망을 얻었다.

그리고 이날 엑스원 멤버 각 소속사와 CJ ENM은 엑스원 활동 재개를 놓고 회동을 가졌다. 활동 재개와 방향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그러나 결과는 해체였다. 일부 멤버 소속사가 엑스원 활동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혔고, 다른 회사들 역시 완전체가 아니면 무의미하다는 판단에서다. (동아닷컴 단독 보도 2020.01.06.)

이에 따라 엑스원 멤버들은 각 기획사로 돌아가 향후 계획을 다시 세울 예정이다.

한편 엑스원과 함께 활동을 중단한 아이즈원은 활동 재개에 긍정적인 분위기다. 아직 구체적인 방향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CJ ENM과 각 기획사 의견을 조율 중이다. CJ ENM은 동아닷컴에 “아이즈원 활동 재개는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 다음은 각 기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입니다. X1(엑스원)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음을 전합니다.

● 다음은 CJ ENM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CJ ENM 음악커뮤니케이션팀입니다. CJ ENM은 ‘X1’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X1’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