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재사’ 김구라 “연예대상 시즌, 연예인들 일부러 가족여행 간다”

입력 2020-01-06 2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인중재사’ 김구라 “연예대상 시즌, 연예인들 일부러 가족여행 간다”

김구라가 ‘2019 연예대상’ 뒷이야기를 전했다.

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는 “후배가 송년회를 참여하지 않고 가족여행을 간다. 이해해야 하나?”라는 시청자 고민이 접수됐다.

김구라는 “나는 이해해야 한다고 본다. 흐름이다”라며 연예대상 참석 경험을 언급했다. 그는 “예전에는 연예대상을 하면 무조건 참석해야 했다. 제작진과의 관계도 있고 의무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모든 방송사의 고민이지만 요즘에 방송 프로그램을 새로 런칭하는 게 쉽지 않지 않다. 다 하던 프로그램이고 그 사람들이 (시상식에) 몇 년째 앉아있다. 조금은 텐션이 떨어지는 감도 있다. 상도 여러 번 받은 연예인들은 (연예대상 기간에) 가족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생겼다”고 말했다.

앞서 김구라는 연예대상과 관련한 소신 발언으로 화제가 됐다. 그는 “상을 받을 사람이 받아야하고 방송사도 주는 표가 나야한다. 또 때가 있다. 세 가지가 맞아 떨어져야 하지 않나”라고 말한 바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