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객관적으로 작업”

입력 2020-01-07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을 여는 ‘남산의 부장들’이 장인 정신으로 영화를 완성한 배우, 감독, 제작진의 인터뷰를 담은 웰메이드 프로덕션 영상을 공개한다.

‘남산의 부장들’이 촬영 현장의 디테일함을 느낄 수 있는 웰메이드 프로덕션 영상을 공개한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베일에 싸여 있었던 촬영 현장 모습과 배우들의 열연 장면, 실제 촬영 공간 전경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은 크게 두 파트로 제작 현장을 소개한다. 대통령 암살사건에 제작진과 배우들이 어떻게 접근 했는지를 다룬 뒤, 글로벌 로케이션에 얽힌 이야기를 소개한다. 우민호 감독은 ‘남산의 부장들’을 “왜 그 사람은 대통령을 향해 총성을 날릴 수밖에 없었을까?” 라는 질문에서 출발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희준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던 날을 회상하며 “시나리오를 다 읽고 심장이 뛰어서 물을 들이켰던 기억이 있다”며 몰입도 높은 시나리오의 매력을 전했다. 이병헌은 “어느 한 쪽 시선으로 치우치지 않고 사실과 가깝게 객관적으로 작업하려 노력한 영화” 라며, 정치적인 시선을 거두고 1979년의 그날들로 담담하게 돌아간 영화임을 밝혔다.

다음 파트는 글로벌 로케이션에 관한 이야기다. 우민호 감독과 지속적으로 작업해오고 있는 고락선 촬영감독, 조화성 미술감독 등은 ‘남산의 부장들’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한 작업 과정을 상세하게 전했다. 영화가 한국, 미국, 프랑스까지 3개국 글로벌 로케이션을 진행한 이유도 ‘실제로 그 곳에서 사건이 있었기 때문’ 이라고. 이들은 워싱턴과 파리의 경우 아직 그 시대의 공간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관객들의 몰입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 또한 영상에서는 청와대, 중앙정보부, 궁정동 안가의 세트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인물의 내면을 담아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역시 확인할 수 있다.

2020년 설 연휴가 시작되는 1월 22일 전세대 관객들과 호흡할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우민호 감독 및 웰메이드 프로덕션의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1월 22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