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결-남도현 심경 “엑스원 해체 죄송, 잊지 못할 사랑 감사”

입력 2020-01-07 09: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한결-남도현 심경 “엑스원 해체 죄송, 잊지 못할 사랑 감사”

그룹 엑스원(X1)이 결국 해체하는 가운데 멤버 이한결과 남도현이 심경을 고백했다.

6일 엑스원 멤버들의 소속사와 CJ ENM은 엑스원의 해체를 공식화하고 이를 발표했다. 각 소속사는 “엑스원 각 멤버 소속사(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했다”고 밝혔다. CJ ENM 역시 “당사는 엑스원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엑스원 해체를 결정한 각 소속사 입장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후 엑스원 멤버였던 이한결과 남도현은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SNS를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먼저 이한결은 “먼저 기사로 소식을 접하고 많이 놀랐을 여러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프로그램을 하는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하고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 행복했다. 여러분들께서 주신 사랑 절대 잊지 않겠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런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건 엑스원과 원잇이 있어서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 지금까지 정말 감사하고 고마웠다. 우리를 위해 고생해주신 스윙엔터테인먼트 여러분께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남도현도 심경을 전했다. 그는 “우리 소식을 접하고 놀랐을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활동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고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했다. 엑스원으로서 함께했던 소중한 기억들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엑스원 형들과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항상 응원해주셨던 원잇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남도현은 “빠른 시간 내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7월 파이널 생방송 직후 유료 문자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당시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가 모두 ‘7494.442’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이 확산했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김용범 CP와 안준영 PD 등이 소속사에 향응을 제공받고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 안 PD가 수사 과정에서 ‘프로듀스X101’와 전 시즌 ‘프로듀스48’에서 순위 조작이 있었음을 시인하면서 두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엑스원과 아이즈원은 ‘조작돌’의 오명을 쓰게 됐다.

한편, 엑스원은 해체하지만 아이즈원은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CJ ENM은 7일 동아닷컴에 “아이즈원 활동 재개는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인 방향은 잡히지 않았지만 CJ ENM과 각 기획사가 의견을 조율 중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