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지코, 신곡명은 ‘아무노래’…유산슬→장성규 지원사격

입력 2020-01-07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컴백’ 지코, 신곡명은 ‘아무노래’…유산슬→장성규 지원사격

13일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는 가수 지코(ZICO)가 신곡명 '아무노래'를 공개했다.

소속사 KOZ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콘셉트 티저를 게재하며, 신곡명 '아무노래'를 알렸다.

공개된 티저에는 귀찮은 듯 이불 속에서 "아무노래나 틀어줘"라고 말하자, 흥겨운 음악이 흘러나오며 침대 위에서 신나게 춤을 추는 여자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지코의 신곡명 '아무노래'가 처음으로 공개되며, 신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앞서 지코는 SNS를 통해 유산슬(유재석), 장성규, 피오, 헨리의 영상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 지코가 네 명의 스타들에게 "아무노래나 틀어주세요"라고 말하면, 모두 각자의 취향에 맞는 곡을 선곡해 흥겨운 분위기를 더했다.

해당 영상은 지코가 신곡 '아무노래'의 스포일러를 위해 톡톡 튀는 재치를 발휘, 유쾌한 영상을 만들어 낸 것으로 팬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지코는 첫 정규앨범 'THINKING' 이후 2개월 만에 신곡 '아무노래'를 공개한다.
'아무노래'는 흥겹고 위트 있는 지코만의 음악색을 지닌 곡으로, 그간 발표하는 곡마다 음원차트를 휩쓴 만큼 '아무노래'가 어떤 성적을 거둘지 주목된다.

지코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아무노래'를 첫 공개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