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특별한 고백

입력 2020-01-07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람이 좋다’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특별한 고백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7일 방송에는 1인 미디어의 선구자 대도서관・윰댕 부부가 출연한다.

청소년 선망 직업인 1인 콘텐츠 제작자, 그 일을 시작했다고 볼 수 있는 1세대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나동현. 욕설 없는 방송, 개그 프로를 보듯 흥미진진한 게임 방송으로 학부모들이 허락하는 유일한 인터넷 방송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자극적인 인터넷 방송에서 매너남 유재석으로 통했다.

이제는 연 매출 30억 원. 최초로 공중파 시사프로 출연, 자신만의 법인 회사까지 설립하며 대한민국 크리에이터의 선구자로 각종 ‘최초’의 수식어를 독점하고 있다.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대도서관의 성공이 더욱더 값진 것은 화려한 성공 뒤에 숨겨진 남다른 사연 때문. 어려웠던 가정 형편 탓에 학업 대신 취업을 선택했던 평범한 회사원이 대한민국 최고의 크리에이터가 되기까지의 인생 역전 성공 스토리를 공개한다.

2015년,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 게임 스트리머 대도서관과 인터넷 BJ 4대 여신 윰댕이 결혼하며 인터넷 방송계의 특급 커플이 탄생했다. 이들의 러브스토리가 더욱 특별한 이유는 바로 윰댕 채원 씨의 불치병에도 불구하고 결혼을 결심한 대도서관 동현 씨의 일편단심 순애보 때문.

평생을 안고 가야 하는 IgA 신장병으로 동현 씨의 사랑을 거부했던 채원 씨. 하지만 그 어떤 난관도 두 사람의 사랑을 막진 못했다. “당신의 아픈 곳까지 사랑한다”며 1년 가까이 채원 씨를 설득한 동현 씨의 지고지순한 사랑에 결국 마음의 문을 열게 된 채원 씨. 결혼 후 신장이식 수술을 받고 지금도 여전히 투병 중이지만 서로가 있어 그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하는데.

10년 넘게 꾸준한 모습으로 방송을 하며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대댕부부’. 두 사람이 조심스럽게 전하는 그들의 ‘특별한 가족 이야기’. 방송 최초로 고백하는 부부의 숨겨둔 이야기와 그동안 공개할 수 없었던 사연은 무엇일까?

걱정과 두려움 속에 꺼내놓은 이들의 숨겨진 가족사. 그리고 부부를 찾은 특별한 식구들. 과연 그들을 찾아온 특별한 손님은 누구일까?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대도서관, 윰댕 부부의 사연이 오늘 저녁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최초 공개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