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유민규, 서현진에게 정교사 집념 드러내…현실적 캐릭터 공감

입력 2020-01-07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랙독’ 유민규가 짠내 나는 현실 공감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7화에서는 이제껏 속내를 감춰왔던 지해원(유민규)이 고하늘(서현진)에게 정교사를 향한 집념을 단도직입적으로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감기 몸살로 몸도 안 좋은 상태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수행평가지 마저 사라지는 등 잇따른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된 해원의 이야기는 보는 이들의 애잔함을 자아냈다.

주변 선생님들을 동료보다는 경쟁자로 여길 수밖에 없었던 해원의 속내를 유민규는 설득력 있게 표현해냈다. 6년을 한결같이 성실한 태도로 동료들에게 인정받았던 해원의 노력은 단 한 순간에 무너져 버렸다. 몸이 아파도 눈치가 보여 조퇴조차 못했고 없어진 수행평가지 마저 모두 해원의 잘못이 되어버렸다. 시험 문제의 잘못된 점을 알려주려던 하늘에게 주제 파악이나 하라며 날 선 반응을 보이는 걸 도연우(하준)에게 들켜 지적까지 받아 더 구석으로 내몰렸다. 이때 유민규는 4년 전 연우의 정교사 발령 당시 이야기를 꺼내며 해원이 하늘에게 적대적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담담하게 전해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였다.

유민규는 주위에서 볼 수 있을 법한 현실적인 인물을 자신만의 연기로 차곡차곡 만들어내고 있다. 아무리 노력해도 절대 넘을 수 없는 정교사와 기간제 교사의 입장 차이 속에서 알게 모르게 상처받는 캐릭터의 감정을 허탈한 표정과 주눅 든 어깨 등으로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이 날 방송에서 유민규는 정당한 이의 제기에 오히려 윽박지르는 수현(허태희)의 행동에 당혹스러운 얼굴과 사정없이 흔들리는 눈빛까지 선보였다. 그 동안 하늘을 향한 일방적인 질투였다면 회를 거듭할수록 서서히 드러나는 해원의 사연을 유민규는 절박함으로 표현해내 시청자들의 공감과 짠함을 동시에 자극시키고 있다.

어느덧 ‘블랙독’은 중반을 넘어서고 있다. 그런 가운데 극 후반 일명 ‘바나나 사건’이 발생하면서 라이벌 관계인 하늘과 해원 사이가 어떻게 변화될지, 또 유민규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tvN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