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최수종 “동생들 덕에 편해, 1박 2일간 여행하는 기분”

입력 2020-01-07 11: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한 예능’ 최수종 “동생들 덕에 편해, 1박 2일간 여행하는 기분”

최수종이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최수종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린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 제작발표회에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첫 촬영을 통해 느낀 점이 많다. 외국인 시각에서 본 한국은 또 색다르더라. 함께하면서 위로받고 힐링됐다”고 전했다.

맏형을 맡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사실 내가 낯을 많이 가린다. 그런데 예능 프로그램을 하면서 동생들이 너무 편하게 해주더라. 내 마음 속 이야기를 다 표현해주더라. 그래서 마냥 편하다. 1박 2일간 여행한다는 기분으로 즐겁게 촬영에 임한다”고 말했다.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1박2일 시즌3’ 등을 연출한 KBS 출신 김성 PD가 MBN에 이적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능프로그램이다. ‘한국인팀’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이하 로빈)가 박빙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친한 예능’은 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