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투데이] “최수종 新예능캐”, ‘친한 예능’ 오늘 첫방 관전포인트 셋

입력 2020-01-07 11: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최수종 新예능캐”, ‘친한 예능’ 오늘 첫방 관전포인트 셋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이 드디어 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1박2일 시즌3’ 등을 연출한 KBS 출신 김성 PD가 MBN에 이적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능프로그램이다. ‘한국인팀’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이하 로빈)가 박빙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에 제작진은 차별화된 리얼 버라이어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친한 예능’을 한층 더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시청 포인트를 살폈다.


#1. 의리로 똘똘 뭉친 8인방! 새로운 야외 버라이어티의 탄생 예고!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가 ‘친한 예능’으로 뭉쳤다. 찰진 예능감과 입담은 물론, 유쾌한 에너지까지 탑재한 자타공인 예능 전문가들의 조합이 최강의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 특히 최수종은 첫 촬영 이후 “벌써 한 가족 같은 느낌이 든다”고 밝히며 절정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한 바 있다. 이에 의리로 똘똘 뭉친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이 탄생시킬 새로운 야외 버라이어티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2. 노련한 한국인팀과 신선한 외국인팀의 우리나라를 보는 서로 다른 시선! 보는 재미 두 배!

‘친한 예능’은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이 한국을 바라보는 서로 다른 시선을 담아낼 것으로 흥미를 자극한다.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은 제주도를 시작으로 아름다운 우리나라를 특별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여행을 펼친다. 이 과정에서 두 팀은 자신이 생각하는 우리나라의 매력을 솔직하게 쏟아내며 상반된 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다. 더욱이 예능에 특화된 노련한 한국인팀과, 이제 막 리얼 버라이어티의 입구에 들어선 외국인팀은 같은 게임을 하고 같은 상황에 놓여졌을 때에도 확연히 다른 스타일의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자아낸다. 이에 두 가지의 시선으로 보는 재미를 높일 ‘친한 예능’에 관심이 높아진다.


#3. 최수종부터 브루노까지! 지금까지 본 적 없던 ‘NEW 예능캐릭터’ 출격!

최수종부터 브루노까지 지금까지 본 적 없던 참신한 예능 캐릭터들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최수종은 첫 촬영부터 예사롭지 않은 왕의 촉을 곤두세워 ‘킹왕촉’ 등극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최수종은 가슴 깊숙한 곳에서부터 샘솟는 승부욕을 불태우는 한편, 허당스럽고 천연덕스러운 매력을 오가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브루노는 혹독한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보기 힘든 순진무구함을 탑재하고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에 브루노는 보는 이들의 허를 찌르는 주옥 같은 멘트들을 쏟아내 폭소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로빈 또한 적재적소에서 예능감을 폭발시키며 새로운 매력을 터뜨릴 예정. 이에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출연진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친한 예능’ 제작진은 “오늘(7일) 밤 11시에 드디어 ‘친한 예능’이 첫 방송된다. 인종도 나이도 제각각 다른 8인의 시각에서 바라본 우리나라의 매력과, 이들의 꾸밈없는 모습에서 터져 나오는 웃음 케미가 안방극장에 해피 파이러스를 전파할 것이다. 많은 시청 부탁한다”고 전했다.

‘친한 예능’은 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