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오현규 등 매탄고 출신 신인 5명 영입

입력 2020-01-07 14: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수원삼성블루윙즈축구단이 산하 U-18 유스팀인 매탄고 출신 신인 선수 5명을 영입했다.

이번에 합류한 신인 선수는 매탄고 졸업 후 프로에 직행한 2001년 오현규, 김상준, 강현묵과 대학 무대를 경험하고 합류한 이이기, 이용언 등 총 5명이다.

지난 2019시즌 준프로 계약을 맺으며 ‘고교생 K리거’로 이름을 날린 오현규는 탁월한 득점 감각을 지닌 최전방 공격수다. 이미 지난 시즌 K리그에서 11경기에 출전했으며, 고교생 사상 처음으로 슈퍼매치에 선발 출전한 바 있다.

185cm-75kg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김상준은 헤딩능력이 탁월하고, 발기술과 패스 능력을 겸비해 현대축구의 흐름인 빌드업 축구에 최적화된 선수로 중앙수비와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 가능한 선수다.

매탄고 10번의 계보를 이은 강현묵은 안정적인 볼 키핑과 상대 선수 2~3명 정도는 가볍게 벗겨내는 개인 기술과 공간침투가 뛰어난 2선 자원이다. 강현묵은 특히 유년 시절 각종 풋살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매탄고-수원대를 거친 골키퍼 이이기는 페널티킥 방어 능력이 강점이다. 2013년 제15회 백운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GK상과 베스트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매탄고 졸업 후 단국대를 거쳐 입단한 이용언은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난 중앙 미드필더다. 왼발잡이 미드필더로 공격적인 킬패스와 프리킥 능력이 우수하며 볼 소유와 경기 운영 능력도 겸비한 선수다. 2015년 수원 컨티넨탈컵 U17 국제 청소년국가대표 축구대회 명단에 포함된 바 있다.

한편, 매탄고 출신 신인선수 5명과 계약을 완료한 수원은 7일 UAE 아부다비로 출국해 2020시즌을 위한 담금질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