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측 “오늘 의문남 정체 공개” (ft.정려원 속사정)

입력 2020-01-07 14: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사내전’ 측 “오늘 의문남 정체 공개” (ft.정려원 속사정)

정려원 앞에 의문의 남자가 나타났다.

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5회에서 언더커버로 산 도박장에 잠입했던 차명주(정려원). 완벽한 위장을 위해 이선웅(이선균)에게 화투를 배우는 과정에서 이마에 멍이 생길 정도로 딱밤을 맞아가며 투혼을 펼친 바. 결국, 명주의 활약으로 형사2부는 대규모 도박 현장을 검거했다. “구속 청구만 도합 여덟”이라는 뿌듯한 성과에 부장검사 조민호(이성재)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핀 이유였다.

이로써 ‘할머니 연쇄 사기마’ 검거에 이어 또 하나의 커다란 공적을 세운 형사2부. 그런데 모두가 고개를 갸우뚱할 만한 일이 일어났다. 도박 현장에서 체포된 사람들의 조사로 정신없는 진영지청에서 명주와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인물이 등장한 것. 그는 명주와 깊은 인연이 있듯 이름을 크게 불렀고, 그 남자를 마주한 명주는 순간 눈을 크게 뜨며 동요했다.

7일 방송에 앞서 ‘검사내전’이 공개한 스틸컷에서도 놀란 명주의 표정이 포착됐다. 그간 어떤 사건을 맡아도 흔들리지 않는 냉철한 모습을 보여 왔던 명주를 등장만으로도 흔든 남자의 정체에 시선이 쏠린다. 한편, 그 자리에 함께 있던 선웅 또한 명주를 부른 남자를 보곤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하필 의문의 남자는 선웅의 검사실 앞에서 조사를 기다리는 것으로 보이는 바. 산 도박장 사건에 얽힌 것으로 예상되는 남자가 꼬이고 꼬인 선웅과 명주의 관계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호기심이 증폭된다.

서울 중앙지검 출신으로 승승장구 하던 중, 좌천에 가까운 인사발령을 받고 진영에 온 명주. 진영이 고향이라는 선웅과 달리 진영에 아는 이 하나 없을 것으로 추측되는 명주가 지청에서 마주친 인물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검사내전’ 제작진은 “오늘(7일) 밤, 형사2부 검사들의 머리 위에 물음표를 띄웠던 의문의 남자에 대한 정체가 밝혀진다”며 “여태껏 드러나지 않았던 차명주의 속사정은 무엇일지, 이는 형사2부에 어떤 바람을 몰고 올지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질 오늘 밤 방송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