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현섭X이본, 핑크빛 기류에 김수미 “결혼은 4월이 좋겠다”

입력 2020-01-07 17: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현섭X이본, 핑크빛 기류에 김수미 “결혼은 4월이 좋겠다”

개그맨 심현섭과 배우 이본이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이본과 심현섭은 서로의 관계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이본은 심현섭의 머리를 정리해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수미는 “현섭이가 이본이 자기를 너무 좋아하는 거 같다. 생각 없이 만나다 갑자기 좋아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더라”고 심현섭을 부른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심현섭은 “봉사활동 모임이 있는데 거기서 개그맨들이 분위기 메이커다. 제가 한마디씩 할 때마다 이본이 ‘오빠 그만’이라고 한다”며 이본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를 듣던 김수미는 “이본이 질투하냐. 질투에 눈이 먼 장희빈이구나”라며 몰아갔다.

하지만 이본은 “공지사항이 있다. 거기에 대해 의견을 들어야하는데 오빠가 리즈 시절 사진을 계속 올린다. 그러면 개인톡으로 ‘심현섭 형 자제 필요’라고 온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심현섭은 내공이 깊고 생각이 깊다. 따뜻한 면이 많다”고 심현섭에 대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수미는 “4월 10일이나 12일이 결혼 날짜로 좋다. 주례는 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