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이진호, 母 투병 고백 “대장암 항암치료만 24번”

입력 2020-01-07 18: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밥은 먹고 다니냐’ 이진호, 母 투병 고백 “대장암 항암치료만 24번”

가족에 대한 지극한 사랑을 드러낸 심현섭, 이본, 이진호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1990년대를 풍미한 톱스타 이본, 인기 개그맨 심현섭, 새롭게 MC로 합류한 이진호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들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한 장면은 7일 닐슨 집계결과 수도권 유료가구 시청률 1.420%를 보이며 이날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본은 9년 9개월 동안 지킨 라디오를 어머니 병간호를 위해 그만뒀다고 했다. 그녀는 “나 아니면 스트레스를 받을 일이 없는 엄마다. 그래서 나 때문에 생긴 병이라면 내가 옆에서 간호해주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라며 7년 동안 어머니 병간호를 한 사연을 공개했다.

심현섭 역시 이본처럼 9년간 어머니 병간호를 했다. 그는 “솔직한 심정으로 도망가고 싶었다. 조금만 소홀해도 욕창이 금방 생긴다. 직접 기저귀까지 갈았다”라며 그렇게 정성으로 어머니 병간호를 했지만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후 자신이 못한 것만 기억에 남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새해부터 새롭게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MC로 합류한 이진호도 그동안 그 어디에도 말하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어머니가 3년째 대장암 투병 중이다. 항암치료만 24번을 하셨다. 항상 걱정되는 마음이다. 아침에 엄마 얼굴 못 보겠다. 내가 개그맨인데 약해진 멘탈로는 도저히 즐겁게 일을 할 수 없는 마음이기 때문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진호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함께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심현섭은 어머니가 마지막으로 해주신 음식이 떡국이라고 말했고 김수미는 정성이 듬뿍 들어간 떡국을 선사했다.

윤정수, 이진호가 새롭게 합류해 새해 더 깊은 이야기로 돌아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SBS플러스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