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10살 된 아이 있어” [전문]

입력 2020-01-07 20: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10살 된 아이 있어” [전문]

크리에이터 윰댕이 개인사를 고백했다.

7일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들께 꼭 드리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어요”라는 영상을 올려 자신의 가정사를 털어놨다.

윰댕은 “저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여러분께 중요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에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알고도 제게 다가와 줬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서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그 후로 저희는 결혼도 하게 됐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 받아 건강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윰댕은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말을 이제야 드리게 돼서 죄송하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예쁘게 지켜봐달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날 MBC ‘사람이 좋다’는 예고편을 통해 윰댕과 대도서관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예고편서 윰댕은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한 경험과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털어놔 화제가 됐다.


▼이하 윰댕 입장 전문

저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여러분께 중요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에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알고도 제게 다가와 줬습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서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습니다. 그 후로 저희는 결혼도 하게 됐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습니다.

오랜 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했습니다.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 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께 드리게 됐습니다.

미처 TV를 보지 못하시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에서도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습니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말을 이제야 드리게 돼서 죄송합니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예쁘게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