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L 김광현, 5선발로 시작?… ‘마르티네스 마무리’ 전망

입력 2020-01-08 08: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진출의 꿈을 이룬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0시즌을 5선발로 시작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지역 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지난 7일(한국시각) 세인트루이스의 5선발과 마무리 투수에 대해 언급했다.

이는 김광현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29)에 대한 것. 앞서 마르티네스는 오는 2020시즌에 선발 투수로의 복귀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매체는 마르티네스가 2020시즌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 투수로 뛸 것이라 예측했다. 마지막 선발 자리는 김광현의 몫.

이러한 예측을 한 이유로는 마르티네스의 건강, 체력 등의 문제. 앞서 마르티네스는 어깨 부상으로 인해 구원 투수로 이동했다.

현재는 어깨 부상에서 완쾌됐다는 평가. 하지만 한 시즌을 치를 체력 문제가 남아있다. 마르티네스는 지난 2018시즌부터 구원 투수로 나섰다.

마르티네스는 지난 2015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세인트루이스 마운드를 책임진 오른손 선발 투수. 2015시즌과 2017시즌 올스타에 선정됐다.

하지만 현재는 어깨 부상에서 회복돼 선발 투수 복귀를 노리는 입장. 마르티네스의 거취에 따라 김광현의 선발진 진입 여부도 결정될 전망이다.

김광현이 선발진 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오는 2월부터 시작되는 스프링 트레이닝과 시범경기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 길 뿐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