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320d, ‘2019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 선정

입력 2020-01-08 09: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가 대상 10개 차종 가운데 최고점으로 종합 1위

BMW코리아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BMW 뉴 320d가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1999년부터 시행해 온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는 정면충돌, 측면충돌, 보행자 안전성 등 국내 판매되는 신차의 안전성을 종합 평가해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매년 가장 안전한 차종의 등급과 점수(100점 만점)를 소비자에게 공개한다.

BMW 뉴 320d는 평가 대상에 오른 10개 차종 가운데 최고 점수인 총점 96.29점(100점 만점)을 얻어 올해 가장 안전한 차로 선정됐다.

탑승객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충돌 안전성’ 부문에서는 만점에 근접한 59.69점(99.5%)을 받았으며, 보행자의 인체상해를 평가하는 ‘보행자 안전성’과 무게중심, 제동성능, 첨단 안전장치 등을 평가하는 ‘사고예방 안전성’ 부문에서도 각각 17.7점(88.5%), 17.4점(87.0%)을 얻어 올해 평가 대상 차량 중 유일하게 전 부문 안전도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뉴 3시리즈는 앞서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로부터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을 받았으며,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 충돌테스트에서도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는 등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한편, BMW 코리아는 국토부가 추진중인 긴급제동장치(AEB) 기본 적용 계획에 적극 협조해, 올해부터 국내 출시되는 BMW 차량에 자동긴급제동장치인 ‘아이브레이크(iBrake)’를 기본 탑재할 예정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