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솔샤르 감독 “맨시티 전 후반전은 잘 했다, 원정에서 뒤집을 것”

입력 2020-01-08 09: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패배 후 소감을 전했다.

맨유는 8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리그컵 4강 1차전 홈경기에서 맨시티에 1-3으로 패했다.

이날 맨유는 전반 17분 베르나르도 실바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33분 리야드 마레즈에 추가골을 허용했다. 전반 39분 맨유 안드레스 페레이라의 자책골까지 더해지며 전반을 0-3으로 뒤진 맨유는 후반 25분 마커스 래시포드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경기 후 솔샤르 감독은 “전반전에는 그들이 득점할 때까지 팽팽한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점한 이후 반격이 충분하지 못했다. 우리는 이런 상황을 어떻게 다룰 수 있는지를 배울 필요가 있다. 잊어버리고 확실하게 경기해야 한다. 0-1이 되면 다시 정비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러지 못했다. 전반전에 0-3이 된 게 행운이었다고 말할 수도 있다. 우리는 전반전이 끝나기까지 회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는 선수들이 개성을 되찾길 바랐다. 전반전에 충분한 경기를 못했기 때문이다. 후반전에는 잘 반응했다고 본다. 우리는 후반전에 많은 관중 앞에서 잘 대응했다. 기회를 만들었다. 1골을 넣었고 2차전에 아직 기회가 있다”며 희망을 이야기했다.

이어 “홈에서 지고 원정에서 뒤집은 경험이 있다. 지난해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그랬다. 우리는 믿음을 갖고 있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 희망을 갖고 갈 것이다. 우리는 많은 기회를 만들었고, 팀으로 해낼 것”이라 덧붙였다.

그는 “브랜든은 겨우 19살, 메이슨은 18셀, 래시포드는 22살에 불과하다. 우리는 아주 어린 팀이다. 큰 경험이 되었을 것이다. 이겨내는 경험을 통해 배워야 한다. 브랜든은 후반전에 환상적이었고 전반전도 잘 했다. 프레드도 잘했다.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메이슨이 좋은 패스를 했고 래시포드는 좋은 마무리를 했다. 그게 기대되는 점”이라며 어린 선수들이 경험을 쌓은 것에 의의를 뒀다.

끝으로 솔샤르 감독은 “노리치시티와 다음 경기에 죄송한 마음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하나? 아니다. 그럴 시간은 없다. 우리는 반응할 것이고, 그 경기에서는 승리가 필요하다”며 패배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맨유와 맨시티의 리그컵 4강 2차전은 오는 30일 맨시티의 홈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